무보증대출대출금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슈퍼주니어 조회 1회 작성일 2021-05-03 06:48:18 댓글 0

본문

주택담보대출 금리 잇단 인상…가계 빚 어쩌나 / SBS

시중은행들이 대출 금리를 잇따라 올리고 있습니다. 정작 은행 대출금리의 기준이 되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10개월째 동결 중이지만 물가 상승 압력이 대출금리를 올리고 있는데요, 가계 빚은 늘어나는데 얼어붙은 경기에 이자만 오르고 있어서 가계에 부담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원문 기사 더보기
https://news.sbs.co.kr/y/?id=N1006234894


#SBS뉴스 #모닝와이드 #금리

▶SBS 뉴스 채널 구독하기 : https://n.sbs.co.kr/youtube
▶SBS 뉴스 라이브 : https://n.sbs.co.kr/youtubeLive , https://n.sbs.co.kr/live

▶SBS 뉴스 제보하기
홈페이지: https://n.sbs.co.kr/inform
애플리케이션: 'SBS뉴스' 앱 설치하고 제보 - https://n.sbs.co.kr/App
카카오톡: 'SBS뉴스'와 친구 맺고 채팅 - https://pf.kakao.com/_ewsdq/chat
페이스북: 'SBS뉴스' 메시지 전송 - https://www.facebook.com/sbs8news
이메일: sbs8news@sbs.co.kr
문자: #6000
전화: 02-2113-6000

홈페이지: https://news.sbs.co.kr/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bs8news
트위터: https://www.twitter.com/sbs8news
카카오톡: https://pf.kakao.com/_ewsdq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bsnews

은행 대출금리 반년 만에 '오름세'...0.6%p 뛰었다 / YTN

[앵커]
물가상승 기대로 시장 금리가 오르면서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은행 대출금리가 반년 만에 0.6%포인트나 뛰었습니다.

주택담보대출도 오름세가 시작돼 서민들의 채무 상환 부담이 커지게 됐습니다.

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KB국민과 신한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가 들썩이는 모습입니다.

지난 25일 기준 신용대출 금리는 1등급 1년 기준으로 연 2.59∼3.65% 수준입니다.

저금리 기조가 본격화된 지난해 7월 말보다 하단이 0.6%포인트나 높아졌습니다.

물가상승 기대 속에 시장금리가 오르고 신용대출 규제를 위한 우대금리 축소까지 겹친 게 원인으로 꼽힙니다.

신용대출뿐 아니라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반등하는 추세입니다.

지난 25일 현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34∼3.95%로, 작년 7월 말보다 최저 금리가 0.09%포인트 올랐습니다.

서민 대출인 보금자리론 금리가 2.15%에서 2.25%로 0.1%p 인상된 영향입니다.

최근 한국은행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존 전망치보다 0.3%p 올린 1.3%로 잡았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전 세계 경기 회복이 가시화되고, 국제 유가와 원자재 가격이 오름세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아직 인플레이션을 걱정할 수준은 아니라는 진단입니다.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지난 25일) : 억눌렸던 소비가 방역조치가 완화되면서 꽤 살아나게 되면 물가상승 압력이 커질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그 가능성을 유의해야 한다, 지속성은 아직까지는 단언할 수는 없지만…]

시장금리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상승세를 지속할 경우 부동산이나 주식 투자를 위해 대규모 빚을 진 소비자들은 채무상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YTN 이광엽[kyuplee@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102281717412354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해설] 심상치 않은 대출금리 급등 / KBS 2021.03.04.

신춘범 해설위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지난해 5월 이후 0.5%로 유지되고 있는데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지난해 8월 이후 0.6%포인트나 상승했습니다. 1억 원을 신용으로 대출받았다면 이자 부담이 연 60만 원이 늘어난 것입니다. 금리 상승은 이처럼 가계의 이자 부담을 늘려 소비 여력을 위축시키기 때문에 경기회복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밖에 없습니다. 기준금리는 그대로인데 대출금리가 오르는 이유는 뭘까요?

지난해 7월 말과 올 2월 말의 4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금리를 비교하면 최저금리는 0.6%포인트나 올랐지만 최고금리는 이보다 훨씬 적게 올랐습니다.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규제를 강화하자 은행들이 각종 우대금리를 없애거나 축소해 최저 금리가 급등한 겁니다. 코로나 극복을 위한 국채발행이 늘어나면서 국채금리가 오르고 있는 것도 대출금리가 상승한 이윱니다. 국채금리가 상승하면서 은행들이 대출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는 은행채 금리도 올라가 결국,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어진 겁니다. 문제는 앞으로 대출금리가 더 오를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4차 재난지원금을 마련하기 위해 9조 9천억 원어치의 국채발행이 예정돼 있고 집합금지나 제한업종들에 대한 손실보상법이 제정되면 또 국채를 발행해야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시중에 풀리는 돈이 많아지면 인플레이션, 즉 물가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커져 금리상승을 더욱 가속화할 우려도 있습니다.

가계 빚은 이미 천7백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대출금리가 급등하면 변동금리 대출을 받은 가계의 이자 부담은 눈덩이처럼 불어납니다. 지난해 1월 50%에 못 미쳤던 변동금리 대출은 올 1월에는 70%를 넘어섰고 특히 최근에 신용대출을 받아 주식투자를 한 '빚 투' 열풍은 변동금리 대출 비중이 더 높습니다. 금리가 오르는데 주가까지 하락하면 변동금리의 부담은 더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변동금리를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등 가계가 금리 상승의 충격을 덜 받을 수 있도록 가계 빚 연착륙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합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 KBS 기사 원문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5130887

▣ 제보 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 이메일 : kbs1234@kbs.co.kr

#한국은행 #대출 #금리

... 

#무보증대출대출금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42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sportsjobfai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